Monday, February 2, 2015

성공한 연구생 박사생이 되기 위한 7가지 습관 (Seven secrets of highly successful research students)

오늘은 Flinders University, Australia에서 Hugh Kearns 교수님이 강연하는 워크샵에 참가했다. " 성공한 연구생 박사생으로 가는 7가지 습관" (Seven secrets of highly successful research students)라는 제목으로 한 강연은 기존에 참가한 연구생들로부터 많은 좋은 피드백을 받았다고 해서 기대해서 갔는데... 기대이상이였다.

http://ithinkwell.com.au/ 을 운영하고 있는 Hugh Kearns는 박사과정은 힘든 과정이지만 힘든 과정을 덜 힘들게 할 수 있는 7가지 시크릿 (습관)에 대해서 강연했고 확실히 외국에서 박사과정을 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 교수님과의 관계를 잘 가꾸기 (Care and Maintenance of your Supervisor)
          - 외국에서 Supervisor과의 관계는 (케이스바이케이스겟지만) Advisor(미국)이 더 맞는 단어선택인 것 같다. 교수님은 엄청 바쁜 스케쥴을 소화해내고 있고 문제가 생기거나 필요할 때는 자신이 주도적으로 찾아서 조언을 구해야 하는 존재지 어떤 걸 해라고 일일이 알려주는 존재가 아니다.
          미팅은 정기적으로 (매주, 2주) 자주 하는 것이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좋고 미팅때마다 자신이 목록 (Agenda)를 만들어서 어떤걸 어떻게 물어봐야 하는지 정리해서 가고 이메일을 사전에 보내주는 것이 좋다. (교수님이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고 미팅시간을 효율적으로 응용할 수 있다)

  • 당장 쓰는 것부터 시작하라 (Write and show as you go)
          - 가장 많이 듣는 말이지만 쓰는 것은 지금 바로 시작해야 한다.
          읽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리하고 써봐야 내용이해를 더욱 잘 할 수 있고 자신의 아이디어를 생각하는데 도움이 된다. 실제로 나의 학생들은 시작한 날부터 쓰기를 시킨다. 자신의 토픽에 대해서 알면 아는 것에 대해서 정리하고 모르면 뭘 모르는지 정리한다. (이것이 향후 논문을 찾아서 채워야 할 부분이 될 수 있음). 하지만, 쓰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쓴 내용을 다른 사람한테서 피드백을 받는 것이다. 그것이 그냥 선배한테 보여주든 교수님한테 보여주든...

  • 현실적으로 접근하라 (Be realistic)
          - 현실적으로 박사과정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 필경 이 과정은... 노벨상 받는 과정이 아니다. 뭔가 너무 완벽하고 큰 것을 향해서 가는 것보다는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3, 4년 사이에 완성할 수 있는 연구성과여야 한다. 

  • 1시간하더라도 집중해서 하자 (Say no do distractions)
          - 박사과정은 누구의 감독도 없기 때문에 다른 것들에 의해서 집중력이 분산 될 수 있다. 이메일, 소셜 네트워크, 집안 청소... 이런 것들을 하는 데 잘못은 없지만 항상 우선순위가 연구가 우선순위여야 한다는 것이다. 먼저 오늘 하려고 했던 연구를 하고 다른 것을 하는 습관을 키워야 하고 발을 땅에 붙이면 1시간, 2시간동안 그것만 하는 습관을 키워야 한다.

  • 박사과정은 엄연한 직업이다. (It's a job)
          박사과정은 엄연한 직업이다. 정규적인 (10시-6시) 출퇴근 및 기타 스케쥴을 정해서 준수하고 시간관리를 잘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10시에 출근해서 10시에 퇴근한다고 해서 많이 한 것이 아니라 6시에 정시퇴근한다는 것을 념두에 두고 시작하면 우선 연구부터 하게 되는 습관이 양성된다.

  • 도움을 받아라. (Get help)
          - 모든 것을 혼자 할 필요는 없다. 어려운 부분은 그 부분을 잘 하는 사람과 협력해서 해결하고 도움을 부탁하고 또는 논문을 같이 쓰는 것도 필요하다.

  • 할 수 있다. (You can do it. A Ph.D is 10 percent intelligence and 90 percent persistence)
           - 가장 중요한 파트인 것 같다. 호주에서 박사과정을 논문을 제출해서 실패할 확율은 1%도 안되지만 35%가 중도에서 여러가지 원인으로 그만두게 된다. 1%는 학부, 연구생과정보다 훨씬 낮는 확율이다. 물론 일정한 지능이 필요하지만 그만한 지능은 다 갖추고 있고 중요한 것은 견지하는 것이다. 10번의 실험결과에 아무런 결과가 안나와도 11번째 실험을 하는 끈기가 끝까지 달릴 수 있는 마지막 시크릿이다.

PS: 데이터백업은 자주 여러곳에 하는 습관을 키우자. 4년동안 컴퓨터가 한번은 고장나게 돼잇다.
Post a Comment